단풍이 짙어가는 가을, 화쟁을 생각한다
단풍이 짙어가는 가을, 화쟁을 생각한다
  • HUFSNEWS
  • 승인 2019.10.24 09:46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[경기일보]
김원명 한국외대 철학과 교수
김원명 한국외대 철학과 교수
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대변되는 한국의 정치적 갈등 상황에도, 나는 점점 더 짙어져 가는 단풍을 바라보면서 가을이 더욱 깊어가고 있음을 느낀다. 이 가을에 노랗게 물든 단풍을 가족과 함께 감상하거나 마음 맞는 친구들과 함께 감상하는 것은 인생에서 더할 수 없는 즐거움 중 하나다.

나는 이런 한국의 정치적 갈등상황 이야기는 자제하는 편이다. 우리는 광화문이든 서초동이든 대한민국의 발전이라는 공통된 목표와 기원을 함께 염원한다는, 큰 의미의 운명 공동체이기 때문이다. 나는 우리나라 국민이 넓은 의미에서 운명 공동체이기 때문에, 극단적인 대처로 가서 서로 악으로 혹은 적으로 규정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.

(이하 생략)

 

[경기일보 10월 23일자]

출처: http://203.232.224.16:8081/campaign/campaign_2step_form.do?scenarioNo=91894&campaignNo=0&channelType=&handlerType=G&depthNo=0